시네마리뷰 -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마틴에덴]
시네마리뷰 -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마틴에덴]
  • 미용회보
  • 승인 2020.12.04 10: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리의 경험과 몰락한 자의 꿈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과 <마틴 에덴>은 자신에게 주어진 삶 또는 상황에 맞서는 이야기다. 넘어설 수 없는 벽에 균열을 내며 앞으로 나아가는 영화다. 그렇지만 결은 다르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이 연대의 힘으로 유쾌하게 승리를 향해 가는 과정을 그렸다면, <마틴 에덴>은 세상에 맞서 자신의 꿈을 이룬 한 남자가 결국 허물어지는 과정을 담았다. 두 영화는 관객들에게 각각 승리의 유쾌한 경험과 경계를 넘어서지 못하는 쓸쓸한 분위기를 전달한다.

승리를 부르는 유쾌한 연대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세계화라는 구호가 넘쳐났던 1995년, 여상 출신으로 삼진그룹 입사 8년차인 이자영(고아성)과 정유나(이솜), 심보람(박혜수) 세 명의 동기가 활약하는 승리극이다. 1995년은 남자들이 사무실에서 담배를 피고, 고졸 여자 사원들이 그런 남자 직원들에게 커피를 타던 시절이다. 생산관리 3부 직원인 이자영은 대졸 남성 대리보다 보고서 작성 등 업무능력이 뛰어나지만 실제 능력을 발휘해야 하는 것은 잡일이다. 직원들 취향에 맞게 커피를 타거나 구두 심부름, 서류 정리 등에 국한된다.
마케팅부 직원인 정유나도 대졸 사원보다 아이디어가 뛰어나지만 정작 능력은 잔심부름에 그친다. 회계부 심보람은 수학 올림피아드 우승 출신으로 수학적인 능력이 뛰어나지만, 정작 직장에서 하는 일은 가짜 영수증 처리와 회계 장부의 숫자를 맞추는 일에 머물고 있다.
이들은 8년차를 맞았지만 아직 말단으로 잡일로 소일하는 일상을 푸념한다. 더구나 승진은 멀리 있는 일이다. 세계화 바람은 이들에게 일종의 희망을 안겨준다. 토익 성적이 600점을 넘으면 대리로 승진시켜준다는 회사의 방침에 이들은 직장내 토익반에서 수업을 듣는다.
그러던 어느날 이자영이 출장갔던 공장에서 폐수 방류 사건을 목격하고, 동기들과 함께 진상을 밝히고 회사의 미래와 관련된 숨겨진 음모도 밝혀낸다.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무거운 소재를 가볍고 유쾌하게 풀어냈다. 무엇보다 보잘 것 없게 취급당하던 이들이 힘을 합쳐 현실에 맞서 결국 이겨낸다는 점에서 통쾌한 체험을 선사한다. 힘없는 여성들의 연대를 통한 승리의 체험이다. 
1995년 당시의 시대상도 흥미롭게 돌아볼 수 있게 배치됐다. 세계화는 당시 정부가 부르짖던 구호였다. 이런 시책을 대기업들이 앞서 따랐다. 영화의 영어토익반은 실제 90년대 대기업에서 고졸 말단 사원들을 위해 사내 개설하기도 했다. 여기에 실제 벌어진 페놀 방류 사건을 엮어 풍부한 서사를 구성했다. 학력과 성별에 따른 차별이 당연시됐던 당시 분위기도 느낄 수 있다. 대졸 사원들의 사무를 보조하는 일에 국한됐던 고졸사원들의 고단했던 시절도 엿볼 수 있다. 시대가 바뀌었어도 차별과 고단함은 여전하다는 점에서 관객들이 공감할 수 있는 요소다.
영화의 해피엔딩은 판타지에 가까울 수도 있다. 현실에서는 좀처럼 일어나지 않는 일이어서다. 그래도 승리를 상상하는 일, 경험하는 일은 중요하다. 다른 시련도 이겨낼 수 있기 때문이다. 영화의 세 주인공이 2년 후 어떻게 됐을지 상상해본다면 그렇다. 2년 후는 IMF 금융위기가 불어 닥쳤을 때고, 우리가 알고 있듯이 대부분의 고졸 사무 보조사원이 먼저 해직됐다는 점에서다.

경계에 선 자의 쓸쓸한 몰락

영화 <마틴 에덴>은 선박 노동자로 살아가는 주인공이 특별한 계기를 통해 각성하고, 노동자 의식이 배어있는 날 것의 글을 쓰는 작가로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다. 미국의 20세기 초반을 대표하는 소설가 잭 런던의 자전적 소설을 원작으로 했다. 원작의 미국은 이탈리아로, 1900년대 초반은 1950년대로 배경이 바뀌었다.
정규 교육이라곤 받은 적 없는 선박 노동자 마틴 에덴(루카 마리넬리)은 항구에서 상류층 자제를 구해주면서 그의 여동생 엘레나(제시카 크레시)를 만나게 된다. 그녀와 만나고 사랑에 빠지게 된 마틴은 그녀처럼 생각하고 말하기 위해 작가가 되기로 결심한다. 그런 마틴에게 엘레나는 재능이 있어도 교육을 받지 않으면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한다. 가난을 벗어나기 위해 닥치는 대로 일을 해야만 하는 상황인 마틴은 별도의 교육 대신 처절한 독학으로 이런 난관을 극복, 작가로 성공한다.
그를 작가로 만든 것은 사랑의 힘이었지만, 정작 계급의 차이는 넘어설 수 없었다. 영화의 오프닝 내레이션이 상징적이다. “세상의 힘은 나보다 강하다. 그 힘에 맞서 내가 가진 거라고는 나 자신뿐이다. 제압당하지 않는다면 나 또한 하나의 힘이다. 내게 글의 힘이 있는 한 내 힘은 무시무시하다. 세상의 힘에 맞설 수 있다.” 마틴은 그 힘을 향해 나아가지만 정작 그 힘에 의해 서서히 부서진다. 

마틴은 공부할수록 자신의 계급을 각성하며, 엘레나와 섞일 수 없는 처지를 깨닫는다. 노동자에 기반한 그의 첨예한 글은 결국 엘레나로부터 멀어지게 만들었다. 그는 같은 처지의 노동자 집단이 사회주의로 기운 것도 비판한다. 그러면서 자유주의를 내세워 각을 세운다. 마틴은 양쪽 계급 모두에게 환영받지 못하는 처지가 됐다. 어쩌면 마틴은 계급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책을 통해 독학, 작가로 성공했지만 상류층에 다가가지도 못했고 자신의 계급도 부정하는 경계에 모호하게 서 있는 셈이다.
영화 <마틴 에덴>은 사랑 이야기의 바탕 위에 첨예한 계급간 갈등부터 개인과 사회의 관계, 노동 문제 등에 이르기까지 살펴보게 한다. 상류 사회 여성과 사랑에 빠진 한 남성 노동자의 이야기로도, 작가로 성공한 이가 예술혼을 잃어가는 몰락기로도 읽을 수 있다. 그만큼 다층적이다.
다큐멘터리 작업으로도 잘 알려진 피에트로 마르첼로 감독은 이탈리아의 아나키스트 에리코 말라테스타의 이미지부터 20세기초 노동자의 실제 시위 장면 등 흑백과 컬러를 오가는 기록 영상을 활용, 서사의 깊이를 더했다. 무엇보다 다층적인 인물인 마틴을 연기한 루카 마리넬리의 연기가 압도적이다. 그는 이 영화로 올해 베니스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신대욱

현 주간신문 CMN 편집국 국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서초구 방배로 123 미용회관 5층
  • 대표전화 : 02-585-3351~3
  • 팩스 : 02-588-5012, 525-1637
  • 명칭 : 대한미용사회중앙회
  • 제호 : BeautyM (미용회보)
  • 대한미용사회중앙회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한미용사회중앙회.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